基本 카테고리

한해의 끝에 서면

雲山(뭉개구름을 머리에 이고있는 산) 2020. 12. 15. 08:56

 

 

한해의 끝에 서면

 

한해의 끝에 서면 늘 회한이 먼저 가슴을 메운다.

 

고마운 사람들, 아름다운 만남,

행복했던 순간들, 가슴아픈 사연들,

내게 닥쳤던 모든 것들이 과거로 묻혀지려 한다.

 

한 발 한 발 조심스럽게 옮기며 좋았던 일들만 기억하자고

스스로에게 다짐 주어도 한 해의 끝에 서면

늘 회한이 먼저 가슴을 메운다.

 

좀 더 노력할 걸, 좀 더 사랑할 걸, 좀 더 참을 걸,

좀 더 의젓할 걸, 좀 더 열심히 살자던 다짐도,

못내 아쉬움으로 남는다.

 

헛되이 보내버린 시간들, 아무것도 이룬 것은 없고

잃어버린 것들만 있어

다시 한 번 나를 자책하게 한다.

 

얼마나 더 살아야 의연하게 설 수 있을까

내 앞에 나를 세워두고 회초리 들어 아프게 질타한다.

 

그러나 내가 만났던 모든 일들에 감사하며

나와 함께 했던 모든 사람들에 감사하며

감사의 제목들이 많아 조금은 뿌듯 하기도 하다.

 

그리고 코로나 Vaccine이 개발되었다니

 내일을 꿈꿀 수 있어 또한 감사한다.

 

한 해를 보내며...

'基本 카테고리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조선시대 장사꾼들의 모습  (0) 2021.08.10
임금의 호칭  (0) 2021.01.18
소크라테스  (0) 2020.10.12
世界 歷史를 찍은 寫眞들  (0) 2020.09.23
김진홍 목사가 아침묵상에 기고한 글입니다  (0) 2020.07.28